4주간의 대전과고 리뷰

오랜만에 블로그에 글 쓰네요ㅎ 고등학교에 입학하고나서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시간 순서대로 정리해보자면,

첫째 주

3월 2일에 입학하고 입학식 때 학교에 대한 자세한 소개가 있었습니다. 숙소에서 mp3 들으면 안된다는 말에 모든 아이들이 경악(이 룰은 곧 깨졌지만). 대독이 뭐하는 곳인지 알게 되고 ‘노가리’ 등 과고 용어(?)들을 알게 되었습니다.

기숙사는 그냥 그랬습니다. 새로 신설된 기숙사인 B동과 너무 차이가 나더라구요. 그곳은 여학생들과 선배님들이 거주하고 계시는데 정말 좋더군요;;

동아리 멤버 명단을 빨리 제출하라는 명령 때문에 독서실에서 동아리 설문지 작성하느라 바빴습니다ㅎ 과고의 특성상 동아리가 많으며 여러 개의 동아리를 동시에 들어가는 것이 가능합니다. 직속 선배님(작년에 같은 학번을 썼던 선배님)도 만나게 되었습니다.

둘째 주

일요일에는 방파티를 했습니다. 방파티는 직속, 직직속 선배들이 저녁을 대접해주는 행사입니다. 대전과고에서는 전통적으로 파닭과 피탕, 양탕을 사주곤 했다고 하네요ㅎㅎ 처음으로 먹어보는 파닭이었는데 생각외로 파와 치킨이 잘 어울리더라구요.

월요일부터 수요일까지는 꽃동네에 다녀왔습니다. 인천과고에서도 같이 갔는데 서로 은근 기싸움ㅋㅋ 가는 버스 안에서는 과학배틀을 하자는 말도 있었는데ㅋ 강의에서 몇가지 저와 생각이 다른 것들이 포함되었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만족스러웠습니다. 그곳에서 많은 것을 느꼈고 조만간 유니세프에 가입하려구요.

목요일에는 3월 모의고사를 봤습니다. 전혀 예상치 못하게 과탐에서 망함ㅠㅠ 친구들 말을 들어보니 사탐에서 과탐보다 더 적게 틀렸다는 애들도 많더라구요. 과고가 아닌 사고가 될 분위기ㅋ

밤에는 새내기잔치를 했습니다. 전 ‘매운 것의 달인’을 주제로 첫째 주에 팀 짜고 부랴부랴 대본 썼는데 꽃동네에 가서 오디션을 보려고 했더니 ‘먹는 것은 안된다’라고 해서 못했네요ㅠㅠ 암튼 새내기잔치 진짜 재밌었어요. 마수, 베르너의 공연도 재밌었고 특히 saviour의 여장(미스여명)이 압권이었음ㅋㅋㅋ 미스여명 사진을 보고 싶으면 베르너의 블로그로.

금요일에는 R&E 분야가 정해졌어요. 전 물리를 하고 싶었는데 정보가 되었네요. 그런데 정보가 3명밖에 없음;; 마수와 ㅎㅅㅈ가 같은 팀이 되었어요. 이왕 된 거 열심히 해야죠ㅎ

셋째 주

이 때부터 제가 Evernote에 일기를 쓰기 시작해서 기억하기가 편하군요ㅎ

월요일에는 피아노 동아리인 포르테 면접을 봤습니다. 데뷁(밴드부) 키보드도 지원한 상태여서 볼까 말까 고민했지만 결국 봐서 통과했어요ㅎ(나중에 포르테 선배님께 물어보니 데뷁 활동과는 충돌이 없을 것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때까지 락/힙합 감상 동아리인 초연, 물리 실험 동아리인 PET가 확정이었어요. 인피니티도 하고 싶었는데 명단에 없어서 좀 아쉬웠네요.

금요일에는 창체(창의적 체험활동) 동아리를 짰습니다. 저는 물리반에 들어갔고 친한 친구들이 같은 팀이 되었네요ㅎㅎ

넷째 주

이제 슬슬 대전과고에 적응되기 시작하였습니다. 다산관의 어느 층에 무슨 교실이 있는지, 과고에 무슨 전통이 있는지, 동아리 시스템은 어떻게 돌아가고 있는지, 기상음악은 언제 울리는지 등을 대략적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선생님들의 수업 스타일도 서서히 알아가게 되었습니다.

과고 애들 진짜 잘 놀더라구요. 특히 과고드립ㅋㅋ 간식시간에 요구르트가 제 몸에 튀어서 옆 친구에게 어디에 튀었냐고 물어보니 하는 말이, “머리 정수리를 원점으로 하고 극좌표를 어쩌구 저쩌구”;; 반이 합반이다 보니 서로 엮이는 애들도 생겼구요ㅋ(1반 친구들은 모두 아는 두 커플ㅋㅋ 매일 흥미진진함.)

오늘은 창체 동아리 활동을 했는데, 그 전 쉬는시간에 용수철로 재밌는 실험(?)을 했습니다ㅋㅋ 용수철 끝을 구부리고 더 낮은 곳에 떨어뜨리면 반동으로 계속 앞으로 가는데, 하여튼 직접 보면 정말 신기하더라구요ㅎ 동영상을 찍고 싶었는데 아쉽게 못찍었네요. 창체 시간에 팀별로 앞으로 할 것을 적었습니다. 우리 팀은 생각나는데로 탐구 주제를 정했는데요, 나름 괜찮은 것들이 꽤 나왔습니다ㅎ 창체 시간의 응용 폭은 정말 넓을 것 같은데 아쉽게도 시간이 너무 짧네요ㅠㅠ

그 다음에는 PET에 갔습니다. 충대 친구들은 전부 블레이즈로 갔지만 다행히 PET에도 친한 친구들이 꽤 있더라구요. 선배님들께서 물리 대회에 대해서 소개를 해주셨고 회장과 부회장을 뽑았습니다. 저와 ㅇㅈㅁ양이 회장 후보에 출마했으나 결과는 저의 정말 참혹한 패배ㅋㅋㅋ 아무튼 열심히 잘 해봅시다ㅎ

이상 4주 동안의 대전과고 리뷰였습니다.

16 comments

    1. 남자애와 여자애가 서로 엮였다는 뜻이구요, 창체는 이번 교육과정이 바뀌면서 새로 도입된 것이에요. 물화생지 네 분야로 나뉘어서 반드시 한 곳에는 들어가야 하는데, 선생님 한 분이 한 팀을 맡고 탐구활동을 한다고 하네요.

  1. 이야.. 부럽네요.
    전 고등학교를 일반고를 가는 형편인지라 전에 꿈꿨던 과고생활을 이렇게 다른 분의 일기로 보니..너무 가고싶은 마음만 굴뚝같습니다 ㅠㅠ 부럽네요. 일반 학교보다 조금 더 자유롭고 제가 꿈꾸는 교육을 할것이라고 생각하니 ㅠㅠ 부럽습니다 ㅠㅠ 열심히 하시길 기원합니다!

    1. 장단점이 있겠지요. 과고에서 내신따기는 정말 어렵다고 하네요.
      일반고 가셔도 공부 열심히 하셔서 원하는 대학 가길 바래요~

  2. 내 이야기도 은근 많넹 ㅋㅋㅋ
    아 맞다 넌 새내기 안했었지? 너말고도 몇몇 있는걸로 아는데 ㅋㅋ
    안한게 아니라 못한거였겠지?
    아웅 R&E는 젭라 잘됐으면 좋겠다~
    그 교수님 나 충대에서 로봇할때 해주셨던 분인데 기억 못하시겠지 아마?
    외국 나가 계신다니 뭐 뵙진 못하겠네

      1. R&E 는 먹튀를 하려 하는 뿔딱교수만 않 걸린다면 문제 없다는… 본인은 물리R&E를 했으나 예산먹튀교수로 추정되는 인간이 붙어버린터라… 시망

  3. 새내기잔치 안했다니… 부럽네ㅋㅋ
    과고 용어ㅋㅋ 들어오기전엔 무슨 뜻인지 궁금했었는데 어느새 나도 그 용어들을 사용하고 있엌ㅋㅋ
    쨌든 잘해보자구ㅋㅋ

  4. 확실히 과고라서 사회랑 접촉수단이 많은가보네
    우리는 뭐,, 외부와 일체 떨어져있어서 정보도 없고 어디 가는것도 없고 동아리도 비실비실

  5. 아;;;;;;
    젠장 내가 그렇게 인상적이었냐………….;;;;
    진짜 미스여명 이제 거의 다 잊혀진 것 같은데 유독 우리반에서 내가 한것만 애들이 자꾸 우려먹어;;;
    춤은 그닥이었는데 다리통 임팩트가 그렇게 컸음???????????

    근데 PET회장 아깝ㅠㅠ
    솔직히 니가 해야 PET가 살 것 같은데 ㅇㅈㅁ 너무 분위기주도적임(좋은 말로 하면 이렇고 나쁜 말로 하면…. 아 그냥 안할래)

  6. ㅎㅎ 동아리 하니… 저 남쪽 전라남도라는 동네의 과학고는 동아리 숙청 작업이 최근에 있었고… 이제는 동아리 실 싸움. 로봇동아리에서 물리실을 쓰는데 신호 분석한답시고(로봇키트 리버스 엔지니어링해야할일이 좀 있어요 ㅎㅎ) 스코프(오실로스코프) 꺼내 놓고 난리치면 물리학술동아리는 자연히 물리 R&E실을 쓰게 되겠죠? ㅋㅋ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