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참 빨리 간다.

시간 참 빨리 간다. 작년 초에 국내 첫 안드로이드폰, 이클레어 출시 하면서 떠들썩했었는데 벌써 듀어코어 나오고 허니콤이 출시되었다. 내가 변혁의 시대에 태어난 것이 정말 행운인 것 같다. 미래에는 홀로그램 스맛폰이나 자유자재로 크기를 바꿀수 있는 태블릿 같은 것들이 나오겠지.
나도 이제 고1이 된다. 초등학교 입학식이 아직 생생한데 말이다. 한편으로는 기대되고 다른 한편으로는 내 앞날이 걱정된다. 가뜩이나 우리나라 이공계 상황은 어려운데 말이다. 특히 내가 가고자 하는 물리학은… 어쨋든 지금은 앞만 보고 달리련다. 언젠가 뒤를 돌아보면 후회하지 않게.

2 comments

  1. 이공계는 솔까말. 해외로 뜨는 길밖에 없을 것 같아요… 간간히 올라오는 스트링님 영어 작문 보면 뜨셔도 될 것 같던데 말이죠… 전 뜨는 길 찾고 있어요… 정말로 답이 없다면 뜨려고요.. ㅠㅜ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