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자리 단위로 콤마를 쓰는 것이 훨씬 효율적이다

132,500,000,000

이 숫자를 보자마자 바로 읽으실 수 있나요? 숫자 감각이 무척 뛰어나지 않는 이상 대다수의 한국인들은 그러지 못할 것입니다.

비효율적인 3자리 단위로 콤마 쓰기

하지만 이 숫자를 영어 원어민은 어떻게 읽을까요? 그들 중 대부분은 이 숫자를 보자마자 바로 ‘one hundred thirty two billion five hundred thousand’이라고 읽습니다. 그 비결이 무엇일까요?

영어를 어느 정도 공부하셨던 분이라면 알 것입니다. 그들은 콤마를 이용해 읽습니다. 위 숫자에는 콤마가 3개가 있으므로 가장 큰 단위가 billion이라는 것을 바로 알 수 있습니다. 영어에서는 숫자 3개 단위로 끊어 읽기 때문에 이런 방법이 가능한 것입니다.

그러나 이 방식은 우리나라에서는 통하지 않습니다. 한국어에서는 숫자 4개 단위로 끊어 읽기 때문이죠. 때문에 세 숫자 단위로 콤마를 써도 바로 읽지 못하고 “일, 십, 백, 천, 만…”하면서 손가락으로 셈을 해야 하는 것입니다. 얼마나 비효율적인 방식인가요?

또한 세 자리 단위로 콤마를 쓰는 것은 숫자를 쓰는 데도 불편합니다. 뒤부터 거꾸로 올라가면서 쓰든지, ‘일십백천만…’하고 읽으면서 쓰고 나중에 한꺼번에 콤마를 쓰든지 하는 방법밖에 없습니다.

이런 단점 때문에 저를 비롯한 몇몇 사람들은 4자리 단위로 콤마를 쓰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합니다. 4자리 단위로 콤마를 쓰면 위 숫자를 다음과 같이 한번에 읽을 수가 있습니다.

네 자리 단위로 콤마를 쓰면 1325억이라고 바로 읽을 수가 있습니다. 이 방법이 익숙하지 않은 분들이 많겠지만 콤마가 1개 있으면 만, 2개 있으면 억, 3개 있으면 조라는 사실만 기억하고 있으면 실생활에서 만날 수 있는 대부분의 숫자들은 바로 읽고 쓸 수 있습니다.

다른 예를 들어보면, 1543조 1352억 1534을 쓴다고 해봅시다. 기존의 세자리 콤마 방법으로 하면 ‘154,313,521,534’로 한국어 숫자 표기 방법과 전혀 상관 없는 표기법이 되어 버립니다. 하지만 ‘1543,1352,1534’라고 쓰면 어떨까요? 한국어의 숫자 단위와 직관적으로 맞아 떨어지며 쉽게 읽고 쓸 수 있습니다.

4자리 단위로 콤마 쓰기의 단점

하지만 안타깝게도 4자리 단위로 콤마 쓰기에도 단점이 있습니다. 밀리(m), 킬로(k), 메가(M), 기가(G)와 같은 세계 공용 단위들은 대부분 3자리 단위로 쓰여진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네 자리 단위로 쓰여진 숫자는 바로 세계 공용 단위로 바꾸기가 힘듭니다. 이 방법을 해결하는 방법에는 다음 세 가지 방법이 있을 수 있습니다.

  1. 한국어로 바로 읽고 쓸 수 없는 불편함을 갖고 있지만 세계 공용 단위로 바로 바꿀 수 있는 세 자리 단위를 계속 쓴다.
  2. 세계 공용 단위로 바로 표기할 수 없는 불편함을 갖고 있지만 한국어로 바로 읽고 쓸 수 있는 네 자리 단위로 바꿔 쓴다.
  3. 4자리 단위를 세계 공용 단위로 만든다.

물론 3번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고, 1번과 2번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하면 되겠습니다. 저는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하고 4자리 단위로 콤마를 쓰는 것을 더 선호합니다.

7 comments

  1. ㅎ 이건 제가 전부터 가지고 있는 견해인데요.. 적극 찬성입니다. 세계공용과 맞지 않는다는 건 별 이유가 안된다고 봐요.. 국제문서에는 세자리찍기로 바꾸면 되죠..머.
    그런식이면 한글쓰지 말고 영어쓰자는 거랑 비슷해요. 콤마찍기는 순전히 편의를 위한 겁니다. 콤마를 안찍어도 원래는 상관없는 거지요. 이거에 국제표준,기준 들이대는거는 좀 우스운 얘기입니다.
    예를 들자면, 독일의 경우 콤마대신 점이 찍히지요. 대신 소숫점같이 점을 찍을때는 콤마를 찍어요. 정 반대이지요. 근데 바꾸잔 얘기 업슴니다~~~
    국제기준, 세계기준 이런 얘기 너무 많이 하는데… 잘보면, 미국국내기준을 따르잔 얘기인 경우도 많은듯.. 그런식으로 따지면 미터법을 쓰지 않는 영미야말로 답답한 나라덜이지요.. 실제로 좀 답답하기도 하고요..ㅋ

    1. 사실 콤마에는 세계기준이라는 것이 없지요.
      나라마다 그 기준이 다르기도 하고..
      우리나라도 4자리로 하면 편한데 뭐하러 3자리로 하려는지 모르겠어요.

    2. 우리나라도 네자리콤마 있었습니다. 제가 중학교때인가에 수업시간에 네자리콤마와 세자리콤마를 모두 배운 기억이 납니다.

      아마도 수학시간이었던거 같은데 교과서과정에 네자리콤마와 세자리콤마가 있었는데 먼저 네자리콤마를 배우고 다음과정으로 세자리콤마를 배웠죠.

      다들 네자리는 쉽게 배웠는데 세자리는 어렵다고 난리였던 기억이 납니다.^^;;;

      당시 선생님말씀은 네자리가 편하긴 하지만 은행권등 표준이 세자리니까 이게 더 중요하다고 하셨죠. 잘은 모르지만 아마도 원래는 둘다 쓰다가 서구표준을 따른다는 의미에서 세자리콤마로 통일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두벌자판과 세벌자판같은 예가 생각나는 이야기죠.

    3. 그렇군요 ^^
      근데 콤마는 정말 읽는 데 편의를 위한거지 국제표준
      이런거랑은 저언혀 상관없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머든지 국제표준 국제표준 하믄서 잘못 정해논 게
      두고두고 불편을 초래하는 경우가 아닌가 싶네요…

    4. 전두환대통령때 이야기니까 20년도 넘은 이야기입니다. 아마도 교과과정이 개편되기 전이라서 남아있었던 거겠죠.

      원래 우리나라도 50년대가지는 네자리콤마를 썼다고 하더군요. 교과과정에는 그 흔적이 80년대까지 남아있었다는 말이겠죠.

      그래서 저도 큰 숫자를 읽은때는 네자리씩 끊어서 봅니다. 확실히 한번 배워두니까 참 편리하더군요.

      당시 선생님이 알려주신 세자리콤마를 네자리콤마로 환산(?)하는 요령이 있었는데 “첫번째 콤마는 앞으로 한자리, 두번째 콤마는 앞으로 두자리, 세번째 콤마는 아으로 세자리 옮기면 된다”였습니다.^_^;;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