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매니아들을 위한 강려크한 웹서비스, Last.fm

Last.fm은 단순한 음악 SNS라고 부르기에는 너무나도 쓸모도 많고 재미있는 서비스이다. 음악, 특히 해외 음악을 자주 듣는 사람이라면 매우 강력 강력히 추천하는 필수 서비스이다. 우리나라에서 많이 활성화되지 않았다는 점이 정말 안타깝다.

Last.fm logo

Last.fm의 기본 컨셉은 ‘매일 듣는 음악을 기록하고 이를 바탕으로 사용자별로 특화된 정보를 보여준다.’이다. 매일 듣는 음악을 어떻게 기록하는가? 핵심은 ‘스크로블링(Scrobbling)’에 있다. 사실 스크로블링을 Last.fm의 모든 것이라고 불러도 과언이 아니다.

스크로블링(Scrobbling)이란?

스크로블링이란 음악을 들을 때 마다 그 아티스트, 제목, 앨범 등의 정보를 Last.fm 서버에 보내는 작업을 의미한다. 구체적으로는 Last.fm 어플이나 컴퓨터 프로그램, 웹브라우저 부가기능 등을 통해 이루어진다. 이러한 도구들을 이용하면 음악을 들을 때마다 자동으로 그 정보가 자신의 Last.fm 계정에 기록된다. 즉, 우리는 음악을 들으면서 Last.fm에 대해 전혀 신경을 쓸 필요가 없는 것이다! 이 얼마나 완벽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인가.

Last.fm 스크로블링을 위해서는 음악 태그 입력이 중요하다. 음악 파일의 속성에 들어가면 제목, 아티스트, 앨범 등의 정보를 입력할 수 있는 곳이 있는데, 이 곳에 정보가 제대로 입력이 되어 있어야 스크로블링을 할 수 있다. 특히, 다른 것은 몰라도 제목과 아티스트는 꼭 입력이 되어 있어야 한다. 사실 제대로 정품으로 다운로드만 했다면 정보는 이미 잘 입력되어 있을 것이다. 혹시 그러지 않은 경우에는 자신이 직접 입력하면 된다. 음악 태그 수정을 위한 프로그램으로는 Mp3tag(윈도우용)를 추천한다.

본인은 주로 안드로이드 Last.fm 어플을 이용해서 스크로블한다. 많은 음악 플레이어들이 Last.fm 어플을 이용한 스크로블링을 지원하긴 하지만 기본 음악플레이어의 경우에는 지원하지 않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잘 확인하고 음악플레이어를 설치해야 한다. 본인의 경우 PowerAmp 어플을 이용한다. 유료긴 하지만 충분히 값어치를 하는 어플이다.

Last.fm의 주요 특징

Last.fm은 다음과 같은 주된 특징을 가지고 있다.

아티스트나 앨범에 대한 자세한 정보 제공

Last.fm 3

Last.fm 4

엄청나게 많은 아티스트와 그들의 앨범들에 대해 자세한 정보를 제공한다. 각 아티스트들이 어떠한 장르의 음악을 하는지, 비슷한 아티스트는 누구인지, 어떤 트랙이나 앨범이 가장 인기가 많은지 등에 대한 정보를 보여준다.

이러한 정보들이 새로운 음악을 찾는데 매우 유용하다. 좋아하는 밴드와 비슷한 아티스트 목록을 통해서 숨은 진주를 발견할 수도 있고, 새로운 아티스트를 접했을 때에는 Top Tracks을 먼저 들어볼 수도 있다.

우리나라 아티스트들에 대한 정보가 별로 없는 게 흠이라면 흠이다.

자신이 듣는 음악에 대한 통계 기능

Last.fm 1

Last.fm에서는 스크로블링 데이터를 이용해 자신이 듣는 음악에 대한 통계를 제공한다. 지난 일주일, 한달, 3개월, 6개월, 12개월, 전체 동안 아티스트, 트랙, 앨범 등에 대한 통계를 볼 수 있다.

이 기능이 은근히 재미있다. 내가 음악을 듣는 추세가 어떻게 변하는지 확인하는게 꿀잼이다. 내가 가장 좋아한다고 느끼는 아티스트와 실제로 가장 많이 듣는 아티스트가 다른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새로운 음악 추천 기능

Last.fm 2

사실 이게 Last.fm을 매력적이게 만드는 가장 큰 기능이다. 자신이 지금까지 들은 음악을 바탕으로 새로운 음악을 추천해주는 기능이다. 이게 새로운 음악을 찾을 때 엄청나게 유용하다. 내가 이 추천 기능으로 찾은 꿀아티스트들이 한둘이 아니다. 아티스트 단위 뿐만 아니라 앨범 단위로도 추천해준다.

아쉽게도 역시 우리나라 아티스트들에 대한 데이터가 별로 없어 우리나라 아티스트들은 잘 추천해주지 못한다. 이런 문제점은 우리나라 유저가 많아지고 정보가 추가되면 금방 개선될 것이다.

SNS 기능

사실 음악 SNS라고 불리긴 하지만 SNS 기능이 그렇게 중요한 것은 아니다. 본인의 경우 Last.fm을 이용하는 오프라인 친구들이 좀 있어 Last.fm 친구가 조금 있는 편이지만 친구가 없어도 활용하는데 전혀 지장이 없다.

하지만 SNS 기능을 이용하면 서로 어떤 음악을 지금 듣고 있고 어떠한 음악을 듣는지 훔쳐보는(관음증?) 재미는 있다. 나와 친구 사이의 음악 유사성도 체크해볼 수 있고 친구가 어떤 행사에 참석하는지도 확인할 수 있으니 여러모로 쓸모는 많다.

차트 기능

각 장르별, 지역, 시기별로 트랙이나 아티스트에 대한 차트를 제공한다. 해외 이용자는 나름 많기 때문에 꽤 신빙성이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아무래도 인디나 락음악을 듣는 사람들이 Last.fm을 많이 이용하기 때문에 이쪽으로 편중되는 경향이 있지만.. 지금은 얼마 전에 신보를 발표한 Arcade Fire의 곡으로 도배되어 있다.

Last.fm 5

행사 정보 제공 및 추천

Last.fm 6

각종 음악 관련 행사들에 대한 정보를 보여주고 나에게 맞는 행사를 추천해주는 기능을 갖고 있다. 우리나라의 락페나 콘서트들도 대부분 등록되어 있으니 꽤 유용하게 쓸 수 있다. 라인업을 바탕으로 추천해주는데, 꽤 정확한 편이다.

현재 나에게는 Deerhunter 내한 공연을 추천해주고 있는데 흠.. 아직 들어본 적 없는 아티스트이다. 슈게이징, 싸이키델릭 밴드라고 한다. 내 친구 중 한 명이 간다고 하는데 들어나 볼까.

결론

Last.fm은 해외에서는 이미 널리 쓰이고 있는 서비스이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보급화가 별로 안되었는데, 때문에 아직 우리나라 음악들에 대한 정보는 별로 없는 편이다. Last.fm도 위키피디아처럼 유저가 정보를 채워나가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유저들 없이는 절대로 유용성을 발휘할 수 없다. 따라서 우리나라 유저들이 많아진다면 자연스럽게 양성 피드백을 받아 우리나라 내의 정보들도 많아질 것이다.

결론은 Last.fm은 음악을 좀 듣는 사람들이라면 매우매우 유용하고 재미있는 웹서비스라는 것이고, 따라서 사용을 권장하는 바이다.

Music_Yes_253014
http://wall.alphacoders.com/big.php?i=253014

마지막은 예쓰 바탕화면 짤로.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