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ooveshark: 음악 무료 스트리밍 서비스

나는 Last.fm 등을 통해 새로운 아티스트나 곡을 알 때마다 Grooveshark라는 서비스를 애용한다. Grooveshark는 무료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로, 엄청나게 많은 곡들을 들을 수 있다. 외국 아티스트들을 주로 듣는 사람들이라면 매우 유용한 서비스일 것이다. 인터페이스를 한국어로 바꿀 수 있으니 언어 걱정을 할 필요도 없다.

이미지 1
Grooveshark 사이트. http://grooveshark.com/

로그인을 하면 곡들을 즐겨찾기에 저장할 수 있으며 플레이리스트도 만들 수 있다. 본인의 경우 아직 사지 못했지만 좋아하는 앨범들을 저장해놓고 듣곤 한다. (그렇다고 Grooveshark만 이용하진 말자. 음원을 사야 음악 시장이 돌아간다.)

Last.fm과 연동할 수도 있다. 설정에 들어가서 Last.fm Scrobbling을 켜놓으면 자동으로 scrobble이 된다. 브라우저의 Last.fm 플러그인을 켜놓았다면 중복으로 scrobble이 되니 주의하자. 지금까지 곡들을 바탕으로 새로운 곡을 추천해주는 라디오 기능도 있지만, 나는 잘 쓰지 않는다.

사실 예전에 이 서비스에 대해 쓴 글이 있긴 하다. 하지만 요즘 들어서 많이 쓰고 있는 서비스인 만큼 다시 한번 소개하고 싶었다.

2 comments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