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als, The xx, Mew, 그리고 Radiohead

프로그레시브 락을 비롯한 올드락만 주기장창 듣던 나에게 우리 학과의 친구들(자기만의 변태적인 음악 세계를 가지고 있는 이ㅈㅈ 동기형의 영향이 크지만) 소개해준 밴드들은 신세계였다. 알게 모르게 모던락에 편견을 가지고 있던 나에게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특히 내가 가장 좋아하는 밴드인 핑크플로이드가 롤모델이라는 라디오헤드는 듣자마자 꽂혔다. 내가 왜 지금까지 얘네 음악을 듣지 않았을까.

Foals

매우 실험적인 Math rock이라는 장르에서 출발해 지금은 높은 대중성과 실험성을 동시에 가지고 있는 영국 밴드이다. 소개해준 밴드. 현재 3집까지 냈는데 각 앨범에서 정말 Foals만의 특징이 뚜렷하게 느껴진다. 강한 중독성을 가진 기타 리프와 독특한 리듬이 인상 깊은 밴드이다.

2집 Total Life Forever에 수록된 Miami
3집 Holy Fire에 수록된 Milk and Black Spiders

The xx

안산밸리락페스티벌에 가서 발견한 보물이다. 그 전에도 소개로 알고 있긴 했지만 제대로 들어보지 못했는데, 라이브로 들어보고 반한 밴드이다. 미니멀리즘을 추구하고 있어서 엄청 소리가 절제되어있다. 심지어 밴드 구성원마저 절제되어있다. 3명이서 기타, 베이스, 남자보컬, 여자보컬, 신디, 드럼(사실 리얼 드럼은 아니지만)을 소화한다(…) 드럼은 진짜 드럼을 쓰지 않고 전자음을 사용하는데 (그걸 뭐라 하더라) 그 이유가 궁금했었다. 지금 생각해보니 완벽한 미니멀리즘을 추구하기 위해 소리가 균일하고 마음대로 그 크기를 조절할 수 있는 전자음을 이용한 것 같다.

지금까지 2개의 앨범을 냈으며 러닝타임이 짧으니 금방 다 들을 수 있다.

1집 xx에 수록되어 있는 VCR
1집 xx에 수록되어 있는 Crystalised

Mew

post rock이라는 장르를 처음 알게 해준 밴드이다. 엄청 몽환적이고 웅장하다.

Frengers – Am I Wry? No
Frengers – Symmetry.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곡이다.

Radiohead

말이 필요 없는 엄청나게 유명한 영국의 슈퍼밴드. 내가 왜 지금까지 이 밴드의 음악을 듣지 않았는지 후회된다. 우리과에 라헤덕이 세 명이나 있어서 듣게 될 수밖에 없었다.ㅋㅋㅋ 높은 실험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소유하고 있는 밴드이다. 특히 Kid A 앨범부터는 전자음악적 요소를 많이 차용하고 있기도 하다. 추천하고 싶은 음악이 많지만 가장 좋아하는 두 개만.

OK computer – Paranoid Android
OK Computer – Electioneering

댓글을 남겨주세요.